2018. 04. 06. (↓)

어제까지 목수님들 일이 다 끝나고,

오늘은 성도님들하고 데코타일을 같이 깔았습니다.

Posted by 늘진실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