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벗교회에는 글쓰기를 좋아하시는 성도분들이 몇 분 계십니다.

그중 김인기권사님의 수필중 문학적 감수성과 신앙의 모습이 살아있게 느껴지는 글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산삼 파던 날

환경부장관 공모전 수상 강원도민일보 수상작품

                                                                                                       김인기





남편 퇴직 후 시골로 거주를 옮겼다
.

때 묻지 않은 사람들과 자연을 만끽 하면서 오곡백과 심고 거두어 먹는 재미.

심심찮게 재미있는 세상살이.

그런데 시골 버스 거리가 너무 멀다.

눈비 폭풍 몰아치는 캄캄한 밤길 갈 때면 목숨 걸고 걸어야 하는 시골길.

산짐승 소리는 보통, 그런데 이상한 느낌이 한 가지 있다.

밝은 낮에 갈 때면 멀리 보이는 산봉우리 하나!

저곳에 가면 꼭 무엇인가 있을 것 같은 예감이 항상 있었다.

그러나 그곳을 가보기에는 까마득하다.

그런 느낌을 받으며 십 칠년간을 다녔다.

그러던 후 시어머니는 병환에 눕게 되자 내 몸을 완전히 독점 하신다.

내 자식들이 쳐다보는 한 나의 삶이 올곧아야 한다는 신념으로 지극정성

돌보았으나 끝내 치매란 병은

어머님을 내 곁에서 세상을 달리하게 하고 말았다.

모든 것이 너무나 허무하다.

장사 지낸 후 우리 두 내외는 몸을 가누지 못하고

남편은 이내 자리에 눕게 되었다.

나는 기가 막혀 어느 날 밤

하나님! 어머님 산소에 잔디도 살아 붙지 않았는데

남편도 자리에 누우면 저는 어떡하랍니까?

저에게 죄가 있다면 입 꾹 다물고 대소변 받아낸 죄밖에 없는데

또 이런 고통이 닥칩니까? 나를 불쌍히 여기실수는 없습니까?

목 놓아 울다 잠이 들었다.

몇시 쯤은 모르지만 꿈속에서 예수님이 나타나시며

평소에 가보고 싶던 그 산을 가보라 하고 또 개신을 보여 주었다.

아침을 부지런히 해먹고 누워있는 남편보고

나는 꿈이 신기하여 산삼을 파러 갈 테니 운전을 해주면 좋고 아니면

며칠이 걸리든 갔다 올 테니 마음대로 하라하며 문을 닫고 나왔다.

남편은 겨우 추스리고 나와 시동을 건다.

나는 마치 파도를 타는 울렁거리는 마음으로 그 산을 달려갔다.

가기는 가는데 모험이며 탐험이다.

행여나 실없는 사람이나 되지 않을까?

한번도 신뢰를 잃은적 없이 살아오던 나에게

약간의 부담감에 다시 기도를 드렸다.

하나님! 정말 저를 불쌍히 여기시어 주시는 축복이시라면

고생 않고 첫눈에 딱 띄게 해 주세요.

중심으로 기도를 드린 후 그 산 어귀를 들어가기 시작하였다.

! 어쩌면 오십 미터도 아니 가서 첫눈에 그 산삼이 눈에 딱 띄었다.

그 자리에 엎드려 하나님 감사합니다!” 기도드리고

여보! 빨리 와요소리 질렀다.

성큼성큼 달려온 남편은 ! 정말 산삼이다야하며 감동을 받는다.

빨리 파서 흙만 털고 금방 먹으면 약효가 더 좋을 테니, ....”

그날은 내 말을 첫마디에 들었다.

온갖 태풍 몰아쳐도 모과는 끄떡없이 안 떨어지고 있는 것처럼

내 말은 첫마디에 절대로 안 듣는 성품이 그 자리에서 한숨에 먹고 내려와

지금까지 일 년 동안 눕는 날 없이 잘 지내고 있다.

날마다 그 생각만 하면 가슴이 뭉클뭉클 감격이 넘친다.

Posted by 늘진실하게

길벗교회가 성경일독학교 3기를 모집합니다.

1. 장소 : 고운동 금화빌딩 4층(고운초 뒷편, 국수나무 건물)

2. 개강 : 수요일반 오전 10시 /

            목요일반 오후 8시

3. 추가 수업 시간: 3명 이상의 그룹이 만들어지면 요일과 시간은 조정 가능

4. 먼저 문자로 신청 3명 이상의 소그룹이 만들어지면 즉시 시작하겠습니다. 

5. 교재: "성경책"과 "어? 성경이 읽어지네"

6. 강의 개요: 이 카테고리 맨 처음글 "어?성경이 읽어지네를 소개합니다"를 읽어주세요

7. 문의: 010-8453-7500 또는 댓글로 해주세요^^

 

 

 

Posted by 늘진실하게

작년에 이어 올해도 길벗교회는 딸기밭체험을 다녀왔습니다.

역시 어린 자녀들이 좋아하고, 젊은이들보다 연륜있으신 어르신들이 잘 따시더군요~~

 

 

 

Posted by 늘진실하게

2018년 봄에 길벗교회에서 효도관광을 다녀왔습니다.

코스는

오전에 여의도 벗꽃 ⇒ 국회 의사당 관람 ⇒ 점심(63빌딩 중식당)

⇒ 오후에 청와대 관람입니다.

 

 

어르신들의 밝은 표정에~ 참 감사합니다!!!

 

            

 

 

Posted by 늘진실하게

 가르치는 은사의 목사님과

우는 은사의 미녀 삼총사 집사님들

제자훈련 교재 <아프지도 말고 죽지도 말자> 가 눈에 띄네요

목사님의 한 마디: 사랑의교회 제자훈련을 어설프게 자기식으로 해석 적용하지 말고

"옥한음 목사님 제자훈련" 그대로~~~ 적용해서 10퍼센트라도 결실을 맺자!!!

Posted by 늘진실하게

교회 확장 공사를 하면서

길벗교회 가장 첫 번째 발표였던 <선한목자>가 생각나서 올려봅니다.

(소박하지만^^;;;

길벗교회의 색깔을 보여주는 아래 동영상 클릭 강추~~~^^)

<iframe title="선한목자" width="640" height="360"src="http://tv.kakao.com/embed/player/cliplink/78261508?service=daum_tistory" allowfullscreen frameborder="0" scrolling="no"></iframe>

Posted by 늘진실하게

오늘 길벗교회 앙상블(지지배배)에서 부활절 찬양 연주를 하였습니다.

전공선생님의 열정과 카리스마 + 처음하는 아이들의 헥헥~~~노오력

엄마들의 지지고 볶는 격려가 만들어 낸 하모니이죠

2018년 1월부터 시작하여 3개월만에~ 박수 짝짝짝^^

 

Posted by 늘진실하게

  암에 걸리신 지인을 심방하기 위하여 서울에 갔다 왔습니다. 광화문 옆을 지나다가 오랜만에 광화문글판을 보게 되었습니다.

 

낙옆 하나 슬며시 곁에 내린다

고맙다

실은 이런 것이 고마운 일이다 (김사인 시인의 조용한 일“)

 

  광화문 교보생명 외벽을 장식한 광화문글판의 역사가 25년을 넘었습니다. 그동안 사랑받은 광화문글판을 소개합니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나태주 시인의 풀꽃”)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정현종 시인의 방문객”)

 

대추가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벼락 몇 개 (장석주 시인의 대추 한 알”)

 

먼 데서 바람 불어와

풍경 소리 들리면

보고 싶은 내 마음이

찾아간 줄 알아라 (정호승 시인의 풍경달라”)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며 피었나니 (도종환 시인의 흔들리며 피는 꽃”)

 

   늘진실하게는 개인적으로 대추가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 저 안에 태풍 몇 개 / 천둥 몇 개, 벼락 몇 개 (장석주 시인의 대추 한 알”)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 다 흔들리며 피었나니 (도종환 시인의 흔들리며 피는 꽃”)가 와닿습니다.

  이 세상 어디에도 저절로 맺는 열매가 없으며, 저절로 피는 꽃은 없습니다. 자연의 질서도 그러합니다. 지금까지의 나의 삶 안에도 주님의 보살핌, 아버지의 수고와 어머니의 사랑, 수많은 성도들의 기도, 청소년과 대학시절 잠 이루지 못한 수많은 고민, 눈물의 기도, 선생님의 격려, 그 친구의 따뜻한 말 한마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늘진실하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늘 행복합니다~~  (1) 2017.06.15
은혜란?  (0) 2017.02.11
광화문 글판  (0) 2016.10.16
추석이 다가오면 생각하는 시~~  (0) 2016.09.13
신을 믿는 것  (0) 2016.09.13
세종시 교회 추천) 2016년 7월을 시작하면서...  (0) 2016.07.03
Posted by 늘진실하게